광주 동구 광륵사 입구 [사진=뉴스1]

광주 동구 광륵사 입구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수도권과 광주, 대전 등 전국 곳곳으로 빠르게 번지고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5일 낮 12시 기준 광주 지역 사찰인 '광륵사'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13명 늘었다고 밝혔다. 광륵사 관련 확진자는 누적 80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 판정을 받은 13명 중 9명은 광주일곡중앙교회 교인이고, 나머지 4명은 금양빌딩(오피스텔) 관련자다.

방역당국은 앞서 광륵사 방문자가 금양빌딩을 다녀간 뒤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고 보고있다. 이후 이 빌딩 방문자를 통해 각종 모임·시설에서 또 다른 감염이 이어진 것으로 추정했다. 일곡중앙교회 역시 광륵사 관련 사례로 재분류됐다.

방대본 관계자는 "광주 일곡중앙교회 관련 사례를 조사한 결과 교회 내 초발 환자와 금양빌딩 방문자 간의 역학적 연관성이 확인돼 광륵사 관련으로 재분류했다"고 말했다.

광륵사 관련 집단 감염 사례는 광륵사 12명을 비롯해 금양빌딩 22명, 제주 여행자 모임 5명, 광주사랑교회 15명, CCC아가페실버센터 7명, 한울요양원 5명, 광주일곡중앙교회 14명 등 7개 시설 및 모임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