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김포발 에어서울 RS915 탑승객 접촉
제주공항 발열 검사 사진=연합뉴스

제주공항 발열 검사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제주 20번째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28명이 자가 격리됐다.

5일 제주도는 카자흐스탄에서 입국한 도내 20번째 코로나19 확진자 A씨의 역학조사에서 접촉자 28명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접촉자 28명은 A씨가 지난 3일 오후 김포에서 제주로 왔을 당시 이용했던 에어서울 RS915편 탑승객이다.

A씨는 지난 3일 오전 9시20분께 카자흐스탄에서 인천으로 입국했다. 같은 날 오후 4시 김포에서 에어서울 RS915편을 이용해 5시 18분께 제주에 입도했다.

A씨는 제주에 도착한 직후 제주국제공항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후 도 방역차량으로 회사에서 지정한 숙소로 이동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A씨는 입도 후 숙소 도착까지 추가 접촉자는 없었으며,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