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전남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6일부터 시행

전남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역사회에 계속되자 오는 6일부터 방역 단계를 '생활속 거리두기'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5일 김영록 전남지사는 브리핑을 통해 "우리 도는 6일부터 방역단계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해 강력한 방역조치를 시행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수도권, 충청권, 전북에 이어 광주·전남 지역에 코로나19 지역감염이 무서운 속도로 확산하고 있다"면서 "사찰과 교회, 병원, 요양시설, 방문판매장 등 다중이용시설의 지역감염이 계속되어, 더 이상 '생활 속 거리두기'만으로는 청정 전남을 지켜내기 어려운 위중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전남도의 주요 방역 조치로는 실내 50명 이상, 실외 100명 이상의 모임과 행사 개최가 전면 금지된다.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음식점과 카페 등 을 이용할 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노인 요양병원과 노인요양시설의 외부인 면회도 금지된다.

공공기관 등에서 운영하는 다중이용시설 운영도 중단된다.

김 지사는 "코로나19를 막는 가장 중요한 방역수칙은 마스크 착용 생활화이며 무더운 날씨로 힘들더라도 언제 어디서나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역감염 차단의 성패를 가르는 중대 시점인 만큼 위기상황임을 인식하고 도민 여러분의 적극적이고 자발적으로 방역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덧붙였다.

유치원·초중고 학생의 등교 여부는 조속한 시일 내에 교육부·도 교육청과 협의해 결정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