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오후 광주 북구 일곡동의 한 교회 앞에 설치된 이동선별진료소에서 해당 교회 신자와 가족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뉴스1

3일 오후 광주 북구 일곡동의 한 교회 앞에 설치된 이동선별진료소에서 해당 교회 신자와 가족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뉴스1

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1명 늘어 누적 1만3091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43명, 해외유입이 18명이다.

코로나19가 수도권과 광주, 대전을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다. 해외 유입까지 증가하면서 국내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사흘째 60명대를 기록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3일 63명, 4일 63명에 이어 3일 연속 6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사흘연속 60명대를 나타낸 건 지난 4월 이후 3개월 만이다.

지역발생 43명은 서울에서 14명, 경기 4명 등 수도권에서 18명이다.

광주에서 15명, 대전에서는 8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 외 강원과 경북에서 각각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지난달 26일 이후 10일 연속으로 두 자릿수를 보이고 있다.

사망자는 0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283명을 유지했다.

방역당국은 매일 오전 10시께 당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