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출산기간 휴학, 대안학교 위탁교육 규정 등 담아

미혼모와 미혼부 학생의 학업을 돕기 위한 조례가 시행된다.

"미혼모·부 학습권 보장" 충북교육청 10일 조례 공포

5일 충북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충북도교육청 미혼모·부 학습권 보장 조례안'을 오는 10일 공포할 예정이다.

이 조례는 도내 미혼모·부 학생의 학습권을 보장하고, 임신·출산, 양육에 따른 학습 부진을 해소해주기 위한 것이다.

박성원 도의원이 대표 발의해 지난달 24일 도의회에서 의결했다.

이 조례는 미혼모·부 학생을 위해 교육과정 이수에 지장이 없는 범위에서 교육과정을 탄력적으로 운영하고, 임신·출산·출산 후 회복 기간에 휴학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교육감은 도지사, 경찰청장, 청소년 지원기관 등과 협의체를 구성하고, 미혼모·부 학생을 위해 대안학교 등 별도의 교육기관을 지정해 위탁 교육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 조례는 초·중등교육법 등에 근거를 두고 제정했다"며 "경기도, 세종시 등에는 이미 관련 조례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