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확진자 가족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대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4일 2명 추가됐다. 기존 확진자의 가족이다. 대전 지역 확진자는 137명이 됐다.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 136번 확진자는 서구 관저동 거주 6세 어린이다.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더조은의원에 근무하는 30대 여성 실습생(대전 133번 확진자)의 아들이다.

137번 확진자는 서구 둔산동 거주 60대 여성이다. 70대 남성인 135번 확진자의 아내다. 135번 확진자는 동구 삼성동의 한 약국에서 근무한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들의 동선을 파악해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다. 방문 장소는 방역 소독할 계획이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