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부터 공급
하루 만에 6명 늘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특례 수입된 렘데시비르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특례 수입된 렘데시비르 /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환자 30명 가운데 19명이 '렘데시비르'를 투약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4일 정례 브리핑에서 "오늘 정오 기준 국내 14개 병원에서 치료받는 코로나19 중증환자 19명에게 렘데시비르 투약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렘데시비르 투약 인원은 전날 낮까지 13명이었다. 하루 만에 6명이 늘어났다. 코로나19 중증환자의 63%가 렘데시비르 치료를 받는 셈이다. 중증환자는 모두 50세 이상이다.

정부는 특례수입 절차를 통해 렘데시비르를 국내에 들여와 지난 1일부터 공급했다.

폐렴을 앓으면서 산소치료를 받고 증상이 발생한 뒤 10일이 지나지 않은 중증환자가 렘데시비르를 투약받을 수 있다. 투약은 5일간 10㎖ 주사약 6병이 원칙이다. 다만 필요한 경우 투약 기간을 5일 더 연장할 수 있다.

방대본은 "환자들의 투약 기간이 아직 5일이 되지 않아 상태 호전 여부는 파악되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5일이 지난 후 치료제 효과 등을 정리해 발표하겠다"고 했다.

코로나19 관련 치료비용은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렘데시비르 투약 비용 역시 국가 부담이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