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최숙현 선수 후배 임주미 씨의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사진=연합뉴스

고 최숙현 선수 후배 임주미 씨의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사진=연합뉴스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에서 고(故) 최숙현 선수(사진)가 가혹행위를 당하는 모습을 보거나, 직접 폭행과 폭언에 시달린 추가 피해자들이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

고 최숙현 선수의 유족과 지인들은 4일 "추가 피해자들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기자회견 준비는 평창동계올림픽 봅슬레이·스켈레톤 국가대표 감독 출신인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이 돕고 있다.

이용 의원실은 "6일 오전에 추가 피해자 기자회견을 계획하고 있다"고 했다.

고 최숙현 선수가 남긴 녹취에는 경주시청 감독과 팀닥터가 최 선수를 포함한 젊은 선수들을 차례로 세워놓고 뺨을 때리는 장면이 담겼다.

고 최숙현 선수가 세상을 떠나기 전에는 더디게 진행되던 조사가 최근에는 속도를 내고 있다.

경주시체육회는 지난 2일 인사위원회를 열었고, 대한철인3종협회는 6일 오후 4시에 스포츠공정위원회를 개최한다.

현재 가해자로 지목된 감독과 선배 2명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팀 닥터는 모습을 드러내지도 않았다. 추가 피해들이 기자회견을 열면, 가해자들의 실상이 더 적나라하게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