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보·이] 길냥이 키워도 보험된다냥…유기견도 포기말라멍

※ 국내 반려견과 반려묘의 수는 작년 기준으로 각각 598만마리와 258만마리로 추정(농림축산식품부 4월 발표)됩니다.

이러한 규모에도 반려동물 의료보험이 정착되지 않아 반려동물의 질병·부상은 가족에 큰 부담이 되고 유기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펫 보험 이야기, '펫·보·이' 시리즈는 반려동물 의료보장에 관한 이해를 넓히고자 사례를 중심으로 다양한 보험 정보를 소개합니다.

30대 직장인 임화영(가명)씨는 집 근처에서 초췌한 몰골로 떨고 있는 믹스견(혼종)을 발견해 집으로 데려가 물과 사료를 주고 보살폈다.

며칠 후 어느 정도 기운을 차린 멍멍이를 동물병원에 데려가 확인했지만 양육자 정보 등을 담은 인식칩(마이크로칩)이 이식돼 있지 않았다.

자신을 잘 따르는 녀석과 함께 살기로 마음먹은 임씨는 지인의 반려견이 갑작스럽게 죽은 것을 기억해내고는 반려동물 보험에 생각이 미쳤다.

병원비용을 위해 적금을 든다 해도 돈 쓸데가 생기면 금세 해지를 하게 될 것 같고, 적금을 들어도 막상 병원비가 많이 나오면 부담을 느끼게 될지도 몰랐다.

보험에 가입하려 인터넷 가입 사이트에 접속한 임씨는 첫단계부터 낙심했다.

가장 먼저 반려동물의 나이부터 입력해야 했기 때문이다.

더 검색을 해보니 유기 동물은 반려동물 보험에 가입할 수 없다는 글도 여기저기 눈에 띄었다.

임씨의 강아지는 반려동물 보험에 가입조차 할 수 없는 것일까.

[펫·보·이] 길냥이 키워도 보험된다냥…유기견도 포기말라멍

사람과 마찬가지로 반려동물 실손의료보험도 가입이 가능한 나이가 있다.

대체로 만 8세까지 보험에 가입할 수 있고 갱신을 통해 20년까지 보장을 받는다.

만 8세는 사람으로 치면 약 60세에 해당한다.

일부 상품이 유기 동물의 보험 가입에 제한을 두고 있지만 모두 그런 것은 아니다.

유기 동물이거나 지인으로부터 입양해 나이를 잘 모르더라도 수의사가 추정한 나이로 가입할 수 있다.

수의사는 동물의 치아 상태로부터 나이를 추정한다.

따라서 입양한 유기견을 위해 보험에 가입한다면 먼저 동물병원에서 전체적인 검진을 거쳐 건강상태를 점검하고 추정 나이를 확인해야 한다.

반려동물 등록번호가 없어도 가입할 수 있지만 등록증이 있으면 보험료 할인을 받을 수 있다.

현행 동물보호법상 3개월 이상 반려견은 마이크로칩을 이식하고 당국(동물보호관리시스템 www.animal.go.kr)에 등록하는 등록제 의무 대상이지만 60∼70%가 미등록 상태로 추정된다.

보험료는 반려견은 견종과 나이, 반려묘는 나이에 따라 달라진다.

반려견은 몰티즈(말티즈)를 기준으로 나이와 보장률에 따라 3만원대부터 7만원대 선이다.

고양이는 나이와 보장률에 따라 3만원대∼5만원대로 산출된다.

임씨가 입양하려는 강아지처럼 믹스견은 수의사가 알려준 품종을 기준으로 가입할 수 있다.

[펫·보·이] 길냥이 키워도 보험된다냥…유기견도 포기말라멍

보험료가 높다고 느껴지는 건 아직 동물 의료보험 가입자가 많지 않은 탓이다.

업계에 따르면 900만 안팎인 반려견과 반려묘 중 보험에 가입된 동물은 약 3만마리로 추정된다.

가입자가 가장 많은 반려동물 보험 펫퍼민트를 판매하는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전체적으로 가입자가 많아지면 보험료가 낮아지고 보장성이 강화될 뿐만 아니라 동물병원마다 제각각인 진료비용도 표준화되므로 병원비 부담도 줄어든다"면서 "결과적으로 유기 동물을 예방하는 데에도 기여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