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주 할머니 없어 더는 운영 어려워…소유주에 건물 반납키로"
명성교회, 쉼터 매입해 2012년부터 정의연에 무상임대
할머니들 떠난 정의연 마포쉼터…8년만에 '운영중단' 잠정 결론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서 8년간 운영해온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마포 쉼터)이 문을 닫게 됐다.

정의연 관계자는 4일 "쉼터에 거주하는 할머니가 현재 한 명도 없는 만큼 더는 쉼터 운영이 어렵다고 보고, 소유주인 명성교회에 쉼터 건물을 반납하기로 잠정 결론 내렸다"고 전했다.

다만 구체적인 운영 중단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지하 1층·지상 2층 단독주택인 마포 쉼터는 2012년 정의연의 전신으로 현재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운영 법인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한국교회희망봉사단과 명성교회의 지원을 받아 마련했다.

명성교회는 당시 약 16억원을 들여 연남동 주택을 매입하고, 할머니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엘리베이터를 설치하는 등 내부 공사를 거쳐 쉼터를 조성한 뒤 정의연에 무상으로 임대했다.

명성교회 관계자는 정의연이 건물을 비운 이후 계획에 대해 "아직 정해진 바는 없다"며 "정의연에서 공식적으로 운영 중단을 알려오면 부지 활용 방안은 그때부터 논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최근까지 마포 쉼터에 거주한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92) 할머니는 지난달 11일 쉼터를 떠나 현재 양아들 황선희(61) 목사가 운영하는 인천의 한 교회에서 지내고 있다.

먼저 세상을 떠난 고(故) 이순덕(1918∼2017)·김복동(1928∼2019) 할머니도 생전 길 할머니와 함께 마포 쉼터에서 지냈다.

마포 쉼터는 지난 5월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의 대구 기자회견 이후 정의연이 회계 부정 의혹에 휩싸이고 여러 단체의 고발이 이어지면서 검찰 압수수색을 받았다.

검찰은 당시 마포 쉼터 지하실에 보관돼 있던 정의연·정대협 회계 관련 일부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쉼터 소장 손모(60)씨는 압수수색 약 보름 뒤인 지난달 6일 경기도 파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손 소장은 검찰의 압수수색과 언론의 취재 경쟁 때문에 주변에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길 할머니까지 거처를 옮김에 따라 마포 쉼터에는 위안부 피해자가 한 명도 남지 않게 됐다.

여성가족부는 정대협으로부터 사업을 종료하겠다는 취지의 공문을 받고 마포 쉼터에 대한 보조금 지원사업을 종료하기로 결정한 상태다.

이에 따라 정대협은 앞으로 두 달 안에 여가부가 쉼터 운영비 명목으로 지급한 올해분 보조금 3천만원 등에 대한 운영보고서와 정산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여가부가 보고서 검토를 완료하면 지원사업은 완전히 종료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