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초보다 6억원 증액해 어촌 관광 활성화
해수부 제3차 추경 784억원 확정…수산물 할인·수출 지원

해양수산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받은 수산업계 활성화 등을 위한 제3차 추가경정예산이 당초보다 6억원 증가한 784억원으로 확정됐다고 3일 밝혔다.

이날 오후 국회는 본회의를 열고 역대 최대인 35조1천억원 규모의 추경안을 의결했다.

해수부는 3차 추경으로 확보한 재원으로 우선 수산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수산물 소비 촉진과 수출 활성화 지원을 추진한다.

수산물 소비 촉진을 위해서는 대형마트, 온라인 쇼핑몰, 전통시장 등에서 사용할 수 있는 20% 할인 쿠폰 발급 등을 지원하는데 210억원을 편성한다.

주요 할인 품목은 출하에 어려움을 겪는 내수면 양식 어종과 여름철 고수온·적조로 조기출하 지원이 필요한 어종이다.

여기에 추석 명절에 수요가 많은 제수용품 등도 선정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1인당 최대 1만 원 한도에서 할인을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수산물 수출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비대면 유통망을 활용해 중국, 일본, 베트남, 태국 등에 우리 수산물을 팔 수 있도록 판촉 지원비 51억원을 편성했다.

다음 달부터는 국내 수산물 수출업체 100여 곳의 다양한 제품들이 해외 온라인 전자상거래 홈페이지와 홈쇼핑 방송 등을 통해 판매될 계획이다.

올해부터 시행하는 환경친화적 선박 보급과 개발에는 31억원을 배정한다.

어업지도선 2척, 순찰선 2척, 수산자원조사선 2척 등 총 6척의 설계비용에 사용할 예정이다.

친환경 관공선 도입과 별도로 원양어선 안전 확보를 위한 원양어선 안전펀드 예산도 60억원 규모로 추가 편성했다.

이를 통해 낡은 원양어선 2척을 대체할 어선을 새로 건조할 예정이다.

태풍 등 재해로부터 안전한 항만을 조성하기 위해 사회간접자본(SOC) 분야 예산도 382억원을 배정한다.

울산신항과 전남 광양항 배수로 정비, 부산 감천항 태풍피해 복구 등에 주로 사용할 예정이다.

국회에서는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어촌관광 활성화를 위해 어촌체험휴양마을 관광 지원 등에 추경 6억원을 증액했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이번 추경에 반영된 사업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해양수산 업계에 대한 지원이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집행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