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온라인 보험사인 레모네이드가 뉴욕증권거래소(NYSE) 상장 첫날인 2일(현지시간) 하루 주가가 무려 140%나 상승했다.

레모네이드는 이날 뉴욕 증시에서 주당 69.41달러에 거래를 마쳐 주가가 공모가(29달러)보다 무려 139.34% 올랐다.

이는 올해 상장한 미국 기업의 첫날 주가 상승률로는 최고치라고 경제 매체 마켓워치는 전했다.

성공적인 상장 데뷔로 레모네이드의 시가총액은 벌써 39억달러(약 4조7천억원)에 달했다.

이는 손정의(孫正義·손 마사요시) 회장이 이끄는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에도 오래간만의 희소식이다.

소프트뱅크는 지난해 투자로 현재 이 회사의 지분 27.3%를 보유하고 있다.

소프트뱅크는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WeWork)의 기업공개(IPO) 실패를 비롯해 우버, 원웹 등 연이은 투자 손실로 경영난을 겪고 있다.

레모네이드는 2016년 설립된 온라인 보험사로, 현재 주택 소유자와 임차인 대상 보험 상품을 판매 중이며 인공지능(AI) 시스템을 활용해 보험 가입과 보험금 지급 시간을 수초에서 수분 정도로 줄인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이에 힘입어 올해 1분기 매출은 2천620만달러로 작년 동기의 2배 이상으로 늘었고 가입자는 현재 73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이 회사 최고경영자인 대니얼 슈라이버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고객은 주로 젊은 층"이라며 펫보험도 조만간 출시할 계획이라고 CNN 방송에 말했다.

다만 올해 1분기에도 순손실이 3천650만달러에 달하는 등 아직은 적자 상태다.

소프트뱅크 투자 미 온라인 보험사 상장 첫날 140% 상승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