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 시스템 활용…교사·학생 간 질의응답도 가능

충북지역 한 고등학교가 온라인 야간 자율학습을 진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야간 자율학습도 온라인" 충주여고 'SOS' 프로그램 눈길

충주여고는 지난달 25일부터 화상회의 소프트웨어 줌(Zoom)을 활용해 온라인 자기주도 학습 프로그램인 'SOS'(Self Online Study)를 운영하고 있다.

SOS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순환 등교하는 1학년과 2학년의 야간 자율학습을 돕기 위한 것이다.

SOS는 감독 교사 2명을 포함해 총 25명이 참여할 수 있는 3개 방을 개설, 매일 오후 5시부터 9시 30분까지 운영한다.

이곳에서는 '소회의실' 기능을 활용해 학생과 감독교사가 학습 내용에 대해 대화하거나 1대 1 채팅을 할 수 있다.

실시간 공동문서를 작성할 수 있는 시스템을 활용해 학생들 간의 묻고, 답하기 등도 가능하다.

충주여고는 SOS를 다음 달 초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장석영 교장은 "정상적인 학사 운영이 힘든 상황에서 학생들의 자율학습을 돕기 위해 이 프로그램을 기획했다"며 "학생들이 서로 공부하는 모습을 보면 학습 능률도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