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 석·박사 50명 규모…지역 대학 상생 새로운 모델
국립 부산대·부경대 산업데이터공학융합 공동학위 운영

부산지역 국립대학인 부산대학교와 부경대학교는 공동학위 과정인 산업데이터공학융합전공을 신설해 9월부터 운영에 들어간다고 3일 밝혔다.

부산대 산업공학과와 부경대 시스템경영공학과, 기술경영학과 교수진 25명(부산대 10명, 부경대 15명)이 산업데이터공학융합전공 커리큘럼을 만든다.

이 전공에 입학하는 석·박사과정 50명(석사 39명, 박사 11명)은 부산대와 부경대에서 다양한 전공 수업을 선택, 공동학위를 받을 수 있다.

두 대학은 이 전공 대학원생에게 최근 사회적 수요가 급증하는 빅데이터 분야 이론과 부산·경남 지역 물류·제조 분야 응용을 중점적으로 가르칠 계획이다.

빅데이터와 산업 분야 간 융합기술을 이용해 물류·제조에서 생산되는 실제 데이터를 분석하고 물류·제조 생산 효율을 증대시키기 위한 융합 전공을 공동으로 운영하겠다는 구상이다.

박홍원 부산대 교육부총장은 "부산 대표 국립대학이 공동 운영하는 전공 신설은 수도권 대학보다 예산과 규모 면에서 열세인 지역 대학에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김동준 부경대 학무부총장은 "공동학위 과정 운영으로 두 국립대학 우수 교수진과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현장 밀착형 인재를 키우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