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평택 미군기지 관련 미국인 4명 확진…"부대서 치료 중"

경기 평택에서 미군부대 관련자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추가 확진자 4명 모두 미군 부대 내 치료시설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3일 평택시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해 부대 밖 숙소에서 자가 격리돼 온 미군의 아내(평택 66번)와 딸(평택 67번) 등 2명은 격리 해제를 앞두고 실시한 검사에서 이날 확진됐다.

해당 미군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그간 가족들과 접촉한 만큼 향후 2주간 더 격리된다.

지난 1일 오산공군기지(K-55)를 통해 입국한 미군(평택 68번)과 전날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미군부대 계약직 직원(평택 69번)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