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학생 코로나 확진…대면수업 들은 건물 임시폐쇄

동국대에서 한 학부생이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교내 건물 한 곳이 임시 폐쇄됐다.

동국대에 따르면 오는 5일까지 사흘간 폐쇄되는 건물은 이 학생이 지난달 26일 대면 수업을 들은 문학관이다.

동국대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가 공개한 확진자 동선에 문화관이 포함되지는 않지만 선제적으로 방역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질본은 환자의 증상 발현일로부터 이틀 전까지의 동선을 공개하고 있다.

확진 학생은 대면 수업에 참석하기 전 학교 정문 앞에서 발열 체크를 받았으나 증세가 확인되지 않았고, 수업을 듣는 동안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