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前 장관·김태우 前 수사관

조국 前 장관·김태우 前 수사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을 처음 폭로한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이 “당시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위 정도는 최소 해임”라며 “이를 무마한 조 전 장관은 친(親)문 실세에게 잘 보여 출세한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미리)는 3일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조 전 장관의 재판을 속행했다. 이날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었던 김 전 수사관은 법정에 들어서기에 앞서 “유재수 감찰무마 당시 윤건영과 김경수 등 대통령 측근들이 조 전 장관에게 청탁했다는 점이 공소장을 통해 확인됐다”며 “실무진이 유재수에 대한 객관적인 비리 증거를 포착한 뒤 조사까지 했음에도 조 전 장관은 감찰을 중단하고 수사 이첩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법정에서도 “당시 감찰을 중단하라고 지시받은 뒤 특별감찰반원들이 매우 분노했다”고 말했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