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민주당 "내년 국비 주요 사업에 국립의대 설치 요청"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은 국립 의과대학 설치를 비롯한 2021년 울산시 국가 예산 주요 사업에 대한 중앙당의 전폭적인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민주당 시당은 6일 이해찬 대표 등의 참석한 가운데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서 열리는 2020년 광역시·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협조를 구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정기국회 전 열리는 이번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지역 우선 사업과 현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해 2021년도 정부 예산안에 반영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해 침체한 민생·일자리 경제를 조기에 회복시킨다는 계획이다.

민주당 시당은 2021년도 울산시 국가 예산 주요 사업으로 수소 시범도시 조성, 울산 외곽순환도로 건설 등 계속사업 11개, 수소전기차 안전인증센터 구축, 인공지능(AI) 이노베이션 파크(Innovation Park) 조성 등 신규 사업 9개를 선정해 중앙당의 협조를 요청하기로 했다.

또 한국판 그린 뉴딜 낙동강 통합물관리 사업 신속 추진,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종합지원 콤플렉스 조성, 가칭 송정역 광역전철 연장 운행, 국립 게놈기술원 건립, 국립 의과대학 설치, 울산권 광역철도 건설, 영남권 글로벌숙련기술진흥원 건립 등 지역 현안 사업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한다.

광역시·도 예산정책협의회는 당 소속 광역시·도 13개와 무소속 광역 지역을 포함해 권역별로 열린다.

6일은 영남권 부·울·경 지자체가 함께 진행한다.

이날 예산정책협의회에는 이 대표를 비롯해 김태년 원내대표, 박광온 최고위원, 김두관 참좋은지방정부 위원장, 조정식 정책위원장, 윤후덕 기재위원장, 박홍근 예결위 간사 등이 참석한다.

울산에서는 시당위원장인 이상헌 국회의원(울산 북구)과 송철호 울산시장, 안승대 울산시 기획조정실장 등이 참석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