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고창·전남 장성 확진자 6월 27∼28일 예배 참석

광주 일곡중앙교회 예배에 참석자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분류돼 보건당국이 예배 참석자들에 대한 전수 검사에 들어갔다.

3일 광주시에 따르면 전북 고창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60대 남성 A씨가 지난달 28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2시 40분까지 광주 북구 일곡동 중앙교회 예배에 참석했다
앞서 지난달 27일 오후 8시 30분부터 11시 10분까지 교회 내 당구장을 이용하기도 했다.

A씨는 30일 발열(37.7도), 두통, 몸살 증세를 보였다.

이날 코로나19 확진자로 분류된 전남 장성 거주 60대 여성 B씨도 지난달 27∼28일 일곡중앙교회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지난달 29일 감기 증상을 보였고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시 보건당국은 교회에 긴급 조사관을 파견하고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마당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마련해 이날 오후 3시부터 지난달 27∼28일 예배 참석자들을 검사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현장 조사 결과 예배당이 800명 규모이고 B씨의 경우 두차례 예배에 참석해 최소 800명 이상을 전수 검사할 방침이다.

또,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A씨와 B씨 주변에 앉아 있던 신도 등 밀접 접촉자를 별도로 분류해 심층 조사할 예정이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6월 27일과 28일 예배에 참석한 신도들은 빠짐없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버스, 택시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말고 마스크를 착용하고 선별진료소를 방문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