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감염 확산 우려 속에 등교중지 학교 늘수도
대구 연기학원 코로나 확진 3명 학교 각각 달라(종합2보)

대구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구 경명여고 3학년 학생 A양이 다닌 학원 관계자와 수강생 등 7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방역당국은 확진 판정을 받은 A양이 다닌 대구 중구 연기학원과 학교 관계자 300여명에 대한 검사를 했고 결과에 따라 확진자는 늘 것으로 보인다.

추가 확진자 중 학생 3명은 예담학교와 남산고, 성서고에 다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등교 중지 대상 학교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추가 확진자가 나온 중구 연기학원은 대구시내 최고 번화가인 동성로와 가까워 무더기 감염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A양은 지난 1일 발열 증상 때문에 등교는 하지 않았다.

앞선 지난달 29∼30일은 등교했다.

학교측은 A양이 확진 판정을 받은 즉시 전교생 등교를 중지하고 원격수업으로 대체했다.

방역당국은 A양이 다닌 학원에서도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A양이 첫 전파자가 아닐 수도 있다고 보고 바이러스 확산 경로를 추적하고 있다.

대구시교육청은 검사 결과를 지켜보고 다음주 등교수업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