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 확진자 각기 다른 학교
확진자 더 늘어날 수도
대구 북구 경명여고에서 2일 보건당국 관계자들이 방역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구 북구 경명여고에서 2일 보건당국 관계자들이 방역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학생이 다닌 학원에서 확진자가 대거 나왔다.

대구시는 대구 경명여고 3학년 A양이 다닌 학원 관계자와 수강생 등 7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방역당국은 A양이 다닌 대구 중구 연기학원과 학교 관계자 300여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다. 결과에 따라 확진자가 추가될 수 있다.

또 추가 확진자 중 학생 3명이 각기 다른 학교에 다니는 것으로 확인돼 등교 중지 대상 학교도 늘어날 전망이다.

아직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A양은 지난달 29∼30일 등교했지만, 지난 1일 발열 증상이 나타나면서 등교하지 않았다.

학교측은 A양이 확진 판정을 받은 즉시 전교생 등교를 중지하고 원격수업으로 대체했다.

대구시교육청은 검사 결과를 지켜보고 다음주 등교수업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