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지휘 수용한 것 아냐…의견 수렴 후 결정"
대검찰청이 검사장 회의를 소집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를 수용할지 논의한다. 사진=연합뉴스

대검찰청이 검사장 회의를 소집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를 수용할지 논의한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전국 검사장들을 불러모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를 수용할지 의견을 수렴한다.

2일 검찰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오는 3일 전국 검사장 회의를 소집하기로 하고 각급 검찰청에 통보했다. 회의 장소와 시간·참석대상은 공개하지 않았다.

전례에 따르면 검사장 회의에는 각급 검찰청장 등을 맡고 있는 검사장들이 대부분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대검은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을 다룰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절차를 중단하고 수사를 지휘하지 말라는 추 장관의 지시를 받아들일지 검사장들의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일단 3일로 예정했던 전문자문단 회의는 열지 않기로 했다.

검찰 관계자는 "내일 자문단을 열지 않는다고 해서 수사지휘를 수용한 것은 아니다"라며 "검사장들 의견을 폭넓게 듣고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