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구체적인 입장 나올듯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언유착 의혹'을 심의할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절차를 중단시켰다. 사진=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언유착 의혹'을 심의할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절차를 중단시켰다. 사진=뉴스1

대검찰청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에 따라 3일 열기로 했던 '검언유착' 의혹 전문수사자문단 회의를 취소했다.

대검은 2일 기자들에게 공지한 입장문에서 "내일 전문수사자문단은 소집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따른 것이다. 추 장관은 이날 오전 대검에 '검언유착' 의혹 수사의 적절성을 따지는 전문자문단 소집 절차 중단과 수사 독립성 보장을 지시했다.

대검 측은 추 장관의 수사 지휘대로 전문자문단 소집이 완전히 중단된 것인지에 대해서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 중에 있다"면서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의견을 수렴하는 만큼 전문자문단 소집을 완전히 철회하기보다 추가 논의를 거친 뒤 정확한 입장을 정리하기 위해 일정을 보류했을 뿐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대검은 수사 독립성을 보장하라는 추 장관의 수사 지휘에 대해서는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추 장관의 수사 지휘에 대한 윤 총장의 구체적인 입장은 3일에야 나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동재 전 채널A 기자는 올해 초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를 상대로 신라젠 의혹을 취재하면서 한동훈 검사장과 공모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비리를 제보하라고 협박한 의혹으로 서울중앙지검의 수사를 받고 있다.

사건에 연루된 한 검사장이 윤 총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져 윤 총장의 전문자문단 소집이 수사를 무마할 명분을 마련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