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부터 서울 지하철을 탈 때 교통카드를 찍지 않아도 요금이 자동으로 결제되는 ‘비접촉식 게이트’가 도입된다. 고속도로 하이패스처럼 스마트폰 앱을 켜놓고 개찰구를 지나가면 된다.

서울시는 2일 서울교통공사 등 26개 산하 공공기관과 ‘포스트 코로나 혁신 대시민 보고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달라진 사회를 대비하기 위한 128개 사업을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서울시는 2022년까지 이들 사업에 6116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서울교통공사는 2022년까지 서울 지하철 1~8호선에 비접촉식 게이트 556개를 설치해 ‘지갑 없는 지하철’을 만들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감염병 전염 우려로 비접촉 서비스 확대 요구가 커지자 고안한 사업이다. 2023년에는 서울 지하철 모든 역사에 비접촉식 게이트를 설치할 계획이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