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판정시 첫 교내 전파 사례…"다른 1명은 교외 감염 가능성"

방역당국은 대전 천동초등학교에서 학생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이후 동급생 2명이 연이어 양성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해 1명은 교내에서, 다른 1명은 교외에서 각각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관계자는 2일 "현재 역학조사 상황으로 보면 1명은 교내 감염 가능성이 높고, 1명은 학교가 아닌 교외 감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학생 2명중 1명이라도 교내 감염으로 최종 판정나면 이는 첫 사례가 된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 역시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확진자 간 교내 감염 여부에 대해 "조사가 진행 중이지만, 일단 가능성은 매우 높은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감염) 전파가 다른 연결고리를 타고 동일한 장소에서 일어났을 가능성은 극히 낮은 게 사실"이라면서도 바이러스 잠복기 등을 고려해 추가적인 역학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방역당국과 대전시 등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천동초등학교 5학년 학생(대전 115번)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뒤 다음 날 같은 학년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 가운데 한 명은 첫 확진자와 같은 반 학생이고, 나머지 한 명은 다른 반 학생이다.

같은 반 학생(대전 120번)은 지난달 22∼24일 등교했을 때 첫 확진 학생과 접촉한 것으로 방역당국은 보고 있다.

두 학생은 같은 학원에 다녔지만 서로 시간대는 다른 것으로 조사됐다.

다른 반 학생(대전 121번)은 첫 확진자와 같은 체육관을 다니면서 접촉했는데 이들은 서로 집에 놀러 가는 등 평소에도 가깝게 지내 접촉할 기회가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천동초등학교에서는 전교생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가 진행 중이다.

방대본은 이날 낮까지 학생들과 교직원, 학원 접촉자 등 300여명을 검사한 결과 추가 확진자는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