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438곳·대전 70곳 등교 불발…교육부 "대전 초등학교 학내 방역 잘 작동"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일 전국 522개 학교에서 등교 수업이 이뤄지지 못했다.

교육부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등교 수업일을 조정한 학교가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국 2만902개 유·초·중·고 가운데 2.5%에서 등교 수업이 불발된 것이다.

등교 수업 중단 학교는 전날(47곳)보다 475곳 증가했다.

지난달 2일(534곳) 이후 한 달 만에 최다 기록을 썼다.

광주, 대전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하며 문을 닫는 학교가 늘어났다.

전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지역 대응이 강화된 광주 지역에서는 관내 모든 초·중·고등학교와 특수학교 438개교가 이날부터 이틀간 원격 수업으로 전환했다.

교내 코로나19 2차 감염 의심 사례가 발생한 대전 동구에서는 관내 모든 유치원과 초등학교, 특수학교 59개교가 10일까지 등교 수업을 중단하고 원격 수업하고 있다.

등교 수업 중단 학교를 지역별로 보면 광주가 438곳으로 가장 많고 그다음이 대전 70곳, 경기 5곳, 서울 3곳, 충남 3곳, 대구 1곳, 전남 1곳, 경북 1곳 순이다.

5월 20일 등교 수업을 시작한 이후 전날까지 코로나19에 확진된 학생은 32명으로 하루 전보다 2명 늘었다.

교직원은 9명으로 변함없었다.

대전 한 초등학교의 교내 코로나19 2차 감염 의심 사례와 관련한 역학 조사는 아직 진행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대전 같은 경우 (교내) 추가적인 확산이 없는 상태에서 학내 방역망이 잘 작동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부분적으로 학생 한두명이 접촉을 통해 감염된 것은 방역 지침을 잘 지키도록 계도하고 강화하는 선에서 (해결)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교육부는 코로나19와 식중독 예방, 수업, 생활지도에 교사들이 집중할 수 있도록 업무 부담 완화를 위한 과제를 지속해서 발굴해나가기로 했다.

교육부는 또 최근 경기도 안산 유치원에서 발생한 집단 식중독 사고와 관련해 유치원을 대상으로 급식 전수 점검을 실시하기 위해 관계 부처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안산의 한 유치원에서 빚어진 집단 식중독 사태로 장 출혈성 대장균 감염증 확진자는 누적 60명(1일 오후 6시 기준), 장 출혈성 대장균의 합병증인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일명 햄버거병) 의심 증상 환자는 16명(지난달 29일 기준) 발생했다.

그중 3명이 현재 투석 치료를 받고 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최근 안산 유치원과 같은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치원, 학교의 안전한 급식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관계부처, 지방자치단체 등과 긴밀히 협력하고 미비한 점을 개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