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대응단계 격상…예식장 측 "결혼식은 예정대로 진행"
'확진자 3명 잇따라 결혼식 참석' 광주 결혼식장 비상(종합)

광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각각 지인 결혼식에 참석한 것이 확인되며 예식업계는 비상이 걸렸다.

2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 48번 확진자 A씨는 지난달 26일 광주 서구에 있는 한 예식장을 들렀다.

이어 다음날엔 광주 서구와 광산구에 있는 웨딩홀 3곳을 잇따라 방문했고, 이 가운데 1곳에선 뷔페식 식당을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 51번 확진자와 52번 확진자 역시 지난달 27일 광주 서구에 있는 웨딩홀을 방문했다.

역학조사를 통해 확진자의 방문 사실을 확인한 방역 당국은 곧바로 방역 소독 등 조치를 했지만, 결혼식을 앞둔 시민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

예식을 진행해도 안전할지, 예정대로 식을 진행할 수 있을지 등을 문의하려는 예비 신랑·신부들의 상담 전화가 폭주하고 있다.

현재까지 예식장에서 발생한 추가 감염 사례가 없어 예약 취소로 이어지고 있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광주시가 50명 이상 실내 행사를 전면 금지한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조치를 이날부터 시행한 만큼 현장에서의 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 조치로 불요불급한 외출과 모임,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해야 하고 실내 50인, 실외 100인 이상 모이는 행사는 아예 금지된다.

그러나 예식장 측은 대응 단계 격상 조치에도 난색을 보이며 예정대로 예식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마스크를 쓴 하객들만 결혼식장에 입장시키고 철저하게 발열 체크를 하는 등 예방 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한 예식장 관계자는 "하객을 50명으로 제한한다는 것은 결혼식장 운영을 하지 말라는 소리와 똑같다"며 "수도권의 경우 예식장과 장례식장은 예외적으로 운영이 허용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결혼식을 취소하고 싶더라도 일정 금액의 위약금을 물거나 계약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상황에 놓인 예비 신랑·신부들은 난처한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박향 광주시 복지건강국장은 "갑작스러운 대응 단계 격상으로 시민들이 불편하시겠지만 방역당국의 조치를 잘 지켜달라"며 "상황이 엄중한 만큼 실내에 50명 이상 모이는 행사는 무조건 금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