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식중독 의심 환자 16명 발생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사진=게티이미지

울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식중독 의심 환자 16명 발생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사진=게티이미지

울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식중독 의심 환자 16명 발생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2일 울산시교육청에 따르면 울주군에 위치한 A고등학교 1학년 11명, 3학년 5명 등 총 16명이 지난달 29일 저녁부터 발열, 설사, 두통 등 식중독 의심 증세를 나타냈다.

이 중 8명은 입원 치료를, 나머지 8명은 통원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울산시청, 울주군보건소, 식품의약품안전처 부산지방청 등은 역학조사반을 꾸려 급식소 조리기구, 3일 치 급식보존식, 음용수 등을 확보해 검사를 의뢰했다.

아울러 조리 종사자와 환자의 검체를 채취해 울산시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검사 결과는 약 2주 뒤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앞서 부산식약청이 간이검사 성격으로 진행한 '식중독 신속검사'에서는 고열을 동반하는 식중독균이 일부 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시 교육청에 따르면 식중독 의심 환자 중 4명은 발열 증상을 보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았지만, 모두 음성이 나왔다고 시교육청은 밝혔다.

학교 측은 교내 모든 시설을 대상으로 긴급 방역을 실시했으며, 기숙사는 이날 폐쇄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