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집단 감염지에서도 접촉자 중심으로 확진자 잇따라
광주 동구 광륵사.(사진=뉴스1)

광주 동구 광륵사.(사진=뉴스1)

광주 광륵사와 관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일 낮 12시 기준으로 광주 광륵사 관련 확진자는 총 49명이라고 밝혔다.

방대본은 광륵사 확진자를 통해 금양빌딩에서 집단발병 사례가 확인됐고 이어 금양빌딩 방문자 소속 교회와 직장 등을 통해 30명이 추가 확진됐다고 설명했다.

시설별로 보면 광륵사와 직접적으로 연관된 확진자 12명 외에 금양빌딩(오피스텔·14명), 광주사랑교회(13명), 제주 여행자 모임(6명), CCC아가페실버센터(3명), 한울요양원(1명) 등이다. 총 6개 시설에서 감염자가 나왔다.

기존의 집단 감염지에서도 접촉자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잇따랐다.

경기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는 전날까지 3세대의 6명이 확진된 데 이어 이날 3명이 더 추가로 확진됐다. 또 아파트 주민이 방문한 헬스장과 관련해서도 5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14명이 됐다.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지표환자(초발환자) 1명과 가족 1명, 같은 동 주민 7명, 헬스장 관련 5명 등이다.

곽진 방대본 환자관리팀장은 "헬스장을 이용한 사람이 2명이고, 이들과 접촉한 사람이 3명"이라고 설명했다.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와 관련해서는 교인 1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33명이 됐다.

또 관악구 일가족 감염 사례와 관련해 7명이 확진됐다. 방역당국은 현재 가족 중 초등학생이 다닌 학교에 대해 학교 교직원과 전교생 등 180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