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10년 기자회견…"학생·교원·학부모 열망 모아 변화와 혁신의 길 가겠다"
김승환 전북교육감 "교육심장 아직 뜨거워…공교육 완성에 노력"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2일 전북 교육의 자존감을 세우고 아이들을 살리는 공교육을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이날 도 교육청에서 취임 10주년 기념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10년간 무너져 가던 전북교육의 자존감을 바로 세우고 우리 아이들을 살리는 교육을 위한 한 길만을 걸어 왔다"면서 청렴, 혁신학교 정책, 교육복지를 성과로 꼽았다.

그는 특히 "교육 현장에 만연했던 부정부패의 고리를 끊어낸 것은 전북 교육 가족 모두가 힘을 모아 이뤄낸 값진 성과"라고 자평했다.

김 교육감은 "학교 특색을 살린 교육과정 중심의 혁신학교 정책 덕분에 학교와 지역이 살아났고, 이제는 지역과 학교가 하나가 돼 마을 교육 생태계를 이뤄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교육부의 초·중학교 평가제도 개선, 혁신학교 전국 확대, 자사고·외고의 일반고 전환 등은 전북교육청의 목소리가 반영된 결과들이라고 소개했다.

김 교육감은 남은 임기 동안 학교 자치 완성과 고교 무상교육을 완전한 국가 책임제로 전환, 교육 생태계 활성화, 농어촌과 옛 도심의 작은 학교 살리기, 학교 공간 혁신, 초등학교 놀이 공간 조성, 청소년 복합문화공간 확대, 기후 위기 시대에 맞는 환경교육에 힘쓰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는 "전북 교육의 심장은 여전히 뜨겁다"며 "빗방울이 낮은 곳, 높은 곳 가리지 않고 내려 강물을 이루고 큰 물줄기가 되어 바다로 흐르듯 학생과 교원, 직원, 학부모 모두의 바람과 열망을 담아 변화와 혁신의 길을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