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반복 업무에는 RPA 적용…고부가가치 업무에 역량 집중

'로봇 활용하는 조달청'…업무 효율화 해법 찾기 실험

조달청이 정형화되거나 반복적인 업무를 로봇이 자동으로 수행하는 '로보틱 프로세스 자동화'(RPA) 기술을 적용해 업무 생산성을 높이기로 했다.

이를 위해 지난 2월부터 주요 업무를 대상으로 적용 가능성을 검토해 16개 단위업무를 도출하고, 그중 일부에 대해 국내외 자동화 프로그램을 비교·검증했다.

다수공급자계약 '우대가격 유지 의무 준수 여부 관리', '조달통계 작성' 등의 업무에 시범 적용한 결과, 처리 시간이 50%가량 줄어드는 효과가 있었다.

시범 적용과 해결방안 검증 결과를 바탕으로 '직접 생산 확인 증명 유효기간 안내', '입찰 현황 자료 작성' 등 업무도 RPA를 적용할 예정이다.

올해 구매사업국의 물품구매 업무에 이어 앞으로는 용역계약, 공사계약, 공정조달 등 다른 업무에도 RPA 적용을 계속 확대할 계획이다.

백승보 조달관리국장은 "조달청 일부 업무에 RPA를 적용해 업무 부담을 줄이고, 창의성을 요구하거나 부가가치가 높은 업무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