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전 행정부서 일했던 관료들 주축 '바이든을 위한 43 동창'
공화당 그룹 잇달아 '반 트럼프' 표방…"트럼프를 떨어뜨려야"
"트럼프에 환멸" 바이든 지지 공화당계 슈퍼팩 공식 출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해 여당인 공화당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잇달아 터져 나오는 가운데,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을 지지하는 공화당계 슈퍼팩이 공식 출범했다.

1일 AP통신·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시절 행정부 관료들이 바이든을 후원하기 위해 조직한 슈퍼팩(super PAC·특별정치활동위원회) '바이든을 위한 43 동창'이 이날 공식 출범했다.

슈퍼팩은 한도 없이 자금을 모으고 쓸 수 있는 외곽 후원조직이다.

부시 전 대통령은 공화당에서 트럼프 대통령 직전 정권을 잡았던 대통령이다.

그런 부시 아래에서 일했던 공화당계 혹은 보수계로 분류되는 관료들이 바이든을 지지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앞서 '바이든을 위한 43 동창'은 지난달 1일 연방선거관리위원회에 조직 결성 신고서를 제출한 바 있다.

'43 동창'이란 미국 43대 대통령(부시) 아래에서 일했던 사람들을 뜻한다.

"트럼프에 환멸" 바이든 지지 공화당계 슈퍼팩 공식 출범

AP는 이 슈퍼팩에 "부시 행정부 시절 백악관 관료와 부시 캠프 관계자 최소 200명이 참여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들 대다수는 여전히 자신을 공화당원으로 여기지만 개인적 정치 견해를 떠나 트럼프를 꺾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부시 행정부 시절 국무부 등에서 일했고 이 슈퍼팩에 참여한 캐런 커크시는 "우리가 대통령의 모든 정책 결정이나 의제에 동의할 필요는 없다.

우리는 그저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국가를 위해 최선이라 생각하는 일을 하길 바랄 뿐"이라며 "조 바이든이 그런 일을 더 잘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바이든을 위한 43 동창'은 바이든 캠프는 물론, 트럼프 대통령에 반대하는 다른 공화당 그룹과도 접촉을 꾀하고 있다.

다만 아직 부시 전 대통령과 직접 연관돼 있지는 않다.

이 슈퍼팩에 대해 트럼프 재선캠프 측은 성명을 통해 "정당하게 선출된 대통령을 끌어내리려는 또다른 오물(swamp)"이라고 비판했다.

실제로 '반 트럼프'를 표방한 공화당계 그룹의 출현은 처음이 아니다.

앞서 '트럼프에 반대하는 공화당 유권자들'과 '링컨 프로젝트'는 이미 주요 주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공격하고 바이든 후보를 지지하는 광고를 내보내고 있다.

또한 2주 전에는 트럼프 대통령에 환멸을 느낀 공화당 유권자들을 결집하기 위한 또다른 공화당계 조직 '오른쪽 PAC'이 출범했다.

부시 행정부와 트럼프 행정부에서 일했던 관료들이 결성한 조직이다.

한편, 이날 바이든 후보는 20년 이상 된 진보 조직 '무브온'의 지지를 얻는 데도 성공했다.

'무브온'은 2016년 대선 때는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을 지지하지 않았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가 단임 대통령으로 끝나도록 조 바이든에 투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트럼프에 환멸" 바이든 지지 공화당계 슈퍼팩 공식 출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