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국양제를 일국일제로 바꿔 홍콩 성공의 근간 제거"
폼페이오, 홍콩보안법 제정에 "슬픈 날…좌시 않겠다"(종합)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중국의 홍콩보안법이 끝내 제정되자 "슬픈 날"이라며 중국의 독재 시도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30일(현지시간) 성명을 내 "홍콩에 가혹한 국가보안법을 시행하기로 한 중국 공산당의 결정은 홍콩의 자치권과 중국의 가장 위대한 업적 중 하나를 파괴하는 것"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고 AFP통신과 의회전문매체 더힐 등이 보도했다.

그는 우선 "홍콩은 가장 성공한 경제와 활기찬 사회를 통해 자유로운 중국 국민이 무엇을 이룰 수 있는지를 세계에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러나 중국은 자국민의 염원에 대한 공포와 피해망상에 사로잡혀 일국양제를 일국일제로 바꿔버림으로써 홍콩 성공의 근간을 제거했다"고 비난했다.

또 "오늘은 홍콩과 중국 전역의 자유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슬픈 날"이라며 "트럼프 대통령 지시에 따라 홍콩에 특별하고 차별화된 대우를 제공하던 정책을, 소수의 예외만 둔 채 철회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중국이 홍콩을 독재주의 나락으로 집어삼키는 것을 좌시하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은 홍콩 시민과 함께하며 표현의 자유, 언론, 의회에 대한 중국 정부의 공격에 대응하겠다"고도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