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4일 민주노총 집회 취소 공식요청…"강행 시 행정명령"

서울시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에 4일로 예정된 여의도 집회를 취소해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고 1일 밝혔다.

박유미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통제관은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에서 전날 민주노총에 집회 취소를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했다고 말했다.

그는 주최 측이 집회를 자발적으로 취소하지 않는다면 서울시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행정명령 등을 발동해 집회를 열지 못하게 하겠다고 예고했다.

이어 대규모 인파가 모이는 집회의 특성상 행사 강행 시 코로나19 발생 위험이 예상된다며 "시민 건강 보호를 위해 민주노총 집행부의 신속한 결단을 바란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집회는 국민 기본권이므로 지나치게 금지할 수는 없다"며 "다만 이번 민주노총 집회는 워낙 대규모인 데다 전국 단위로 이뤄져서 감염 위험이 높다고 봐서 금지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노총은 토요일인 4일 여의도공원 일대에서 5만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를 계획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