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윤석열, 때릴수록 커질 것…여론조사 의미"

미래통합당 김무성 전 의원은 1일 "윤석열 검찰총장은 때리면 때릴수록 더 커질 것"이라며 여권의 '윤 총장 흔들기'를 비판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이 주도하는 포럼 '더 좋은 세상으로' 세미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상식을 가진 보편적 국민 입장에서는 추미애 장관이나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윤 총장을 흔드는 모습을 보고 다들 비판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총장이 최근 대권주자 여론조사에서 3위에 오른 데 대해 "상당히 의미 있는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자기 일에 소신과 의미를 갖고 굽히지 않고 나아가는 그런 지도자를 국민이 원하고 있다는 현상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또 윤 총장의 부상이 이른바 야권의 '잠룡'에게도 "큰 자극이 될 것"이라며 "좋은 현상"이라고 했다.

그는 다만 "윤 총장이 지금 공무원이기 때문에, 현상을 예의주시하고 가능성을 보고 있는 것일 뿐"이라며 "나서라고 말할 단계는 아니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촉발한 이른바 '백종원 주자론'에 대해서는 "꼭 백종원을 내세우겠다는 뜻이 아니고 그동안 일반적인 관례대로 하면 이길 수가 없으니 비상한 발상을 갖고 임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이야기한 것으로 이해한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김종인 체제가 성공해야 우리 당의 미래가 있다"면서 "김종인 체제 성공을 정말 바라고, 돕기 위한 마음의 준비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직 김 위원장의 연락이 오지는 않았다면서 "조만간 만나서 대화해 볼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