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교직원노동조합 충북지부는 1일 성명을 내 "재난 수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진행하는 교원평가가 교사의 교육활동을 위축시킬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충북 전교조 "코로나19 재난상황 교원평가 중단해야"

전교조는 "코로나19로 인해 교사들이 마스크를 쓴 채 소통이 제한된 익숙지 않은 수업과 학생 안전지도를 하면서 교원평가에 따른 불필요한 업무까지 해야 하는 형편"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도교육청의 교원평가 시행규칙에는 천재지변 등 불가항력의 사유로 교육활동 차질이 우려되면 교원평가를 유예할 수 있게 돼 있다"며 "교육부와 교육청은 교원평가를 전면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정상적인 교육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학교 현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교원평가는 교원을 상대평가해 S·A·B등급으로 매기는 제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