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삼동 모임·대전 꿈꾸는교회·왕성교회 등 관련

1일 0시 기준으로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등록된 서울 발생 코로나19 확진자 누계가 1천321명으로, 24시간 전 대비 9명이 늘었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새로 등록된 9명 중 8명은 6월 30일에 확진됐다.

나머지 1명(서울 1313번, 경기 의정부 거주)은 6월 29일에 확진됐으나 뒤늦게 등록된 사례다.

이들을 발생 원인별로 보면 관악구 왕성교회 관련이 1명(서울 누계 25명), 강남구 역삼동 모임 관련이 2명(서울 누계 12명), 기타가 3명(서울 누계 298명), 경로확인중이 3명(서울 누계 120명)이었다.

거주지별로는 관악구가 4명, 금천·마포·영등포·중랑구가 1명씩이었고 나머지 1명은 중랑구에서 검사받아 서울 환자로 등록됐으나 거주지는 경기 의정부인 경우였다.

1일 0시 기준으로 서울 발생 확진자들 중 7명이 사망했고 288명이 격리치료를 받고 있으며 1천26명이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