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대교·고하도 배경 사진찍기 좋은 명소로 등극 기대
바다 위 15m 상공 아찔한 스릴…목포 대반동 스카이워크 개방

전남 목포 대반동 앞바다에 스카이워크가 들어섰다.

목포시는 대반동 유달유원지 앞바다에 14억원을 들여 조성한 스카이워크 포토존을 1일 개방했다고 밝혔다.

스카이워크는 길이 54m, 높이 15m로 바닥의 3분의 2 이상이 안전한 투명 강화유리·스틸 발판으로 제작됐다.

상공 15m에서 바다 위를 걷는 듯한 아찔한 스릴감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입장객 안정감을 위해 난간 높이는 140cm로 기준 높이보다 20cm 높게 설계했다.

시 관계자는 "스카이워크에서 바라보는 목포대교와 서해의 낙조, 목포해상케이블카 모습은 가히 최고의 풍광이라고 자부한다"면서 "색다른 감동과 낭만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자랑했다.

바다 위 15m 상공 아찔한 스릴…목포 대반동 스카이워크 개방

최근 다시 관광객들이 점점 늘어나기 시작한 대반동에 스카이워크까지 들어서면서 이 일대가 목포 관광의 새로운 명소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스카이워크는 하절기(3∼10월) 오전 9∼오후 9시, 동절기(11∼2월) 오전 9∼오후 8시까지 무료로 운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