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강원 최초 로봇수술 1천례 달성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이 1일 로봇수술 1천례 달성 기념 전시회를 열었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2010년 로봇수술 기기 초기 버전인 다빈치 S 시스템을 강원권 최초로 도입해 외과 영역에서 꾸준한 수술을 시행해 지난 6월 22일 1천례를 달성했다.

이는 강원도 내에서 가장 많은 수술 실적이다.

2018년 7월 최신 기기인 다빈치 Xi 시스템 도입과 의료진 노력이 이번 성과를 견인했다.

질환별 건수는 산부인과 질환 512건(51.2%)을 비롯해 갑상샘 232건(23.2%), 비뇨의학과 120건(12%), 대장 109건(10.9%), 흉부외과 및 두경부 질환 27건(2.7%) 등이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기념행사를 여는 대신 외래센터 1층 로비에서 축하 동영상 상영과 소감문, 축하와 격려 메시지가 작성된 게시판을 전시했다.

다빈치 로봇 시스템은 복강과 두경부, 흉강 부위에 작은 상처를 내 내시경을 삽입하고 로봇 팔을 이용해 수술하는 첨단 의료장비이다.

피부에 작은 구멍을 내는 것만으로도 수술이 가능하고 출혈과 수술 후 흉터가 작아 회복 기간이 크게 단축되는 장점이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