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걸작으로 손꼽히는 '캣츠'의 오리지널 내한공연이 오는 9월 9일 서울 잠실 샤롯데씨어터에서 개막한다.

캣츠는 1981년 초연 이후 30개국, 300여개 도시에서 8천만명이 관람한 뮤지컬이다.

'레미제라블' '오페라의 유령' '미스 사이공'과 함께 뮤지컬계의 '빅4'로 손꼽히는 작품이다.

영미 모더니즘의 대표주자인 T.S 엘리엇의 시집 '지혜로운 고양이가 되기 위한 지침서'를 바탕으로 앤드루 로이드 웨버가 음악을 입혔다.

1년에 한 번 열리는 젤리클 고양이들의 축제를 그린 뮤지컬로, 신비로운 고양이로 분장한 배우들의 정교한 동작과 화려한 춤, '메모리'로 대표되는 아름다운 노래로 주목받았다.

로렌스올리비에상, 토니상, 드라마데스크 상, 그래미상 등 전 세계 유수의 상을 석권했다.

특히 음악, 조명, 무대, 안무가 어울려 강렬한 몰입감을 선사하는 오프닝은 명장면으로 손꼽힌다.

국내에서는 1994년 오리지널 내한 공연 이후 지난 2017년까지 누적 관객 기준으로 200만명을 돌파했다.

고(故) 질리언 린 안무가와 함께 '캣츠'의 무대를 맡아온 협력 연출 크리시 카트라이트가 지난 2017년 시즌에 이어 이번 내한 공연의 연출을 맡는다.

서울공연은 11월 8일까지며 이후에는 지역 투어가 예정돼 있다.

뮤지컬 '캣츠' 오리지널 내한공연 9월 개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