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 전교조 "코로나19 상황…교원능력평가 전면 유예하라"(종합)

전교조 충남지부는 1일 "교원평가의 무리한 시행은 수업과 방역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고자 연일 고군분투하고 있는 교사의 교육 활동을 심각하게 위축시킬 우려가 있다"며 충남교육청에 교원능력개발평가의 전면 유예를 촉구했다.

전교조는 이날 "교원들이 교원평가를 받으려면 교육 활동 소개에서부터 공개수업 준비, 자기평가서 작성 등 무수한 업무를 해야 한다"며 "이런 상황에서 교원평가 업무가 진행된다면 형식적인 업무추진 결과만 남아 비정상적인 교원평가로 귀결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코로나19 발생으로 교육 활동과 학교 운영에 중대한 차질이 발생한 만큼 교육청은 관련 규칙에 따라 올해 교원평가를 전면 유예할 수 있다"며 "교육청이 지금 할 일은 평가가 아니라 학생과 교직원의 안전이 보장된 가운데 정상적인 교육 활동을 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고 학교 현장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전충남 전교조 "코로나19 상황…교원능력평가 전면 유예하라"(종합)

이어 "교육청이 유명무실한 교원평가 업무를 강행하는 것은 교사를 두 번 죽이는 꼴이 된다"며 "즉각 평가를 유예하고 교육부에 건의해 최우선 교육 적폐로 꼽히는 교원평가를 즉각 폐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교조 대전지부도 이날 '올해 교원능력개발평가를 하지 말아야 한다'는 논평을 냈다.

이 단체는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로 학부모 연수조차 이루어지지 못했고, 학교 내 밀집도 최소화를 위한 격주(일)제 등교 상황에서 학부모들의 교원 평가를 위한 공개수업 참관은 매우 위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