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앞바다 고장 선박 꾸준히 증가…"출항 전 점검 철저해야"

조업 철을 맞아 해상 교통량이 늘면서 선박 고장으로 인한 구조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전북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한 달 동안 고장으로 해경에 구조를 요청한 선박은 모두 13척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6척보다 배 이상 많은 숫자다.

구조를 요청한 선박들은 주로 조업에 나선 어선과 레저용 보트였다고 해경은 설명했다.

지난달 29일에는 군산시 방축도 인근 해상에서 7명이 탄 레저용 보트가 고장으로 멈춰 섰고, 이보다 하루 앞선 28일 비안도 북서쪽 500m 해상에서는 조타기가 고장 난 6.5t급 어선이 표류했다.

이들 선박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에 무사히 구조됐다.

해경은 출항 전 제때 점검을 하지 않은 선박들이 사고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크다며, 꼼꼼한 정비와 관리를 당부했다.

박상식 군산해양경찰서장은 "도로 한복판에서 차량이 멈춘 것과 바다에서 선박이 멈춘 것은 그 사정이 전혀 다르다"며 "바다에서는 화창한 날씨에도 높은 너울이 일고 해류에 따라 배가 떠내려갈 수 있기 때문에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의를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