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파주시는 운정3동에 거주하는 60대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1일 밝혔다.

서울 은평구 확진자와 접촉한 파주 60대 양성

A씨는 지난달 25일 서울 은평구 53번 확진자와 역삼동에서 만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지난달 30일 경남 진주시에 있던 중 보건당국으로부터 은평구 53번 확진자와 접촉 사실을 통보받고 진주시보건소를 찾았으나 검사를 받지 못해 진주시보건소 구급차로 파주시보건소로 이송됐다.

파주시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A씨는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고,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 격리병동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방역 당국은 A씨 거주지 등에 대해 방역 소독을 하고 A씨와 함께 사는 다른 가족 4명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의뢰했다.

방역 당국은 A씨의 이동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하는 등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