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남구 공공배달앱 이르면 올해 10월 출시

부산 남구 공공배달앱이 이르면 10월 출시된다.

부산 남구는 최근 글로벌 이커머스 전문기업인 코리아센터와 공공배달앱 개발·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남구는 공공배달앱 관련 정책 결정과 행정지원 및 홍보 등을 담당하고, 코리아센터는 앱 개발과 기술 및 운영 유지보수를 3년간 지원한다.

남구는 7월 중 공공배달앱 명칭을 선정한 뒤 앱 개발, 가맹점 모집, 시범 운영 기간 등을 거쳐 올해 10월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공공배달앱이 운영되면 앱 가입비, 주문 중개 수수료, 광고료가 없어 경영 부담이 줄어든다.

주민들은 올해 8월 출시 예정인 남구 사랑 상품권인 '오륙도페이'로 결제가 가능해 저렴한 비용으로 음식을 주문할 수 있다.

남구 관계자는 "골목 가게와 이용주민 모두에게 혜택을 제공해 코로나19로 지친 남구 골목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