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30일 오후 7시 50분께 경북 영천시 오미동 천문로 한 삼거리에서 스타렉스 승합차와 프라이드 승용차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프라이드 운전자 김모(37)씨가 심정지로 인근 병원에 이송됐으나 사망했다.

스타렉스 운전자인 79세 남성은 중상으로 경북대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승합차에 동승한 76세 여성은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

경찰은 빗길에 교통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빗길 교통사고로 30대 운전자 사망…70대 남녀 중경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