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서울시는 최근 유가 하락 등에 따른 천연가스 원료비 인하를 반영해 도시가스 요금을 평균 12.6% 인하한다고 1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주택용 도시가스 요금은 이날부터 메가줄(MJ)당 15.9347원에서 14.2243원으로 10.73% 감소한다. 업무용 일반용 수송용 산업용 등 다양한 용도의 전체 도시가스 평균 요금은 12.64%로 인하됐다.

요금은 인하됐지만 그 폭은 원료비 인하 폭에 미치지 못한다. 도·소매 공급비용이 올랐기 때문이다. 소비자요금은 원료비와 도·소매 단가를 합쳐 결정된다.

원료비는 메가줄당 조정 전 12.6541원에서 10.4380원으로 17.5% 내린 반면 한국가스공사 도매 요금은 메가줄당 1.2035원에서 1.4224원으로 18.2% 상승했다.서울 시내 도시가스회사의 소매 비용도 메가줄당 1.3609원에서 1.4349원으로 5.4% 올랐다.

서울시는 2017년 이후 처음으로 소매 단가가 오른 이유에 대해 올 상반 기온 상승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 등으로 도시가스 판매량이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시는 도시가스회사 산하 고객센터 종사자 인건비를 전년 대비 5.97% 인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