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경숙 의원 "고용보험 사각지대 여성 근로자 대책 마련 시급"
"방과후학교 강사, 코로나19 전후 월수입 223만원→2만7천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의 여파로 방과후학교 강사와 가사근로자, 아이돌보미 등 고용 불안정성이 큰 여성 노동자들의 수입이 크게 줄어들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수입 감소 폭은 고용보험 미가입률이 높은 직업군에서 더 크게 나타났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양경숙(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여성가족부로부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19가 고용보험 사각지대 대면 여성 일자리에 미친 영향 실태조사' 결과 보고서를 제출받았다고 1일 밝혔다.

조사는 가사근로자 290명, 아이돌보미 500명, 방과후학교 강사 306명 등 총 1천96명을 대상으로 6월 4일부터 나흘간 온라인 설문을 통해 이뤄졌다.

방과후학교 강사들은 코로나19 사태가 터지기 이전 수입이 월평균 223만9천원이었으나 코로나19 이후에는 2만7천원으로 98.8% 감소했다고 응답했다.

강사들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출강하는 학교 수에 대해 91.5%가 '줄었다'고 응답했다.

이들이 강의하는 학교는 코로나19 이전 평균 3.2개에서 0.4개로 감소했다.

강의 시간도 주당 평균 13.3시간에서 0.9시간으로 급감했다.

출강하는 학교 수가 줄어든 이유에 대해서는 '계약서를 작성하고도 수업을 개강하지 않아서'라는 응답이 87.9%로 가장 많았다.

이들은 87.9%가 고용보험에 가입하지 않았다고 응답했다.

강사들은 정부에 바라는 정책 1순위로 가장 많은 53.9%가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제도적 근거 마련'을 꼽았다.

다음으로 재난지원금 등 국가나 지방정부의 보조금(26.5%), 기초 강의 시장 보장(7.8%)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가사근로자들은 코로나19 사태 이전에 월평균 112만3천원을 벌었으나 코로나19가 확산한 이후에는 월평균 수입이 63만9천원으로 43.1% 줄었다고 응답했다.

방문하는 가정 수는 평균 4.2개에서 2.3개로 줄었으며, 주당 평균 근로시간은 21.7 시간에서 13.2 시간으로 감소했다고 답했다.

이들은 84.1%가 고용보험에 가입하고 있지 않다고 했다.

"방과후학교 강사, 코로나19 전후 월수입 223만원→2만7천원"

아이돌보미 노동자도 코로나19를 전후해 월평균 수입이 123만5천원에서 88만1천원으로 28.7% 감소했다고 응답했다.

주당 평균 근로시간도 22.8시간에서 15.3시간으로 감소했다.

다만 돌봄 가정 수는 1.8개에서 1.2개로 상대적으로 감소 폭이 작았다.

이들은 고용보험에 대해 87.4%가 가입하고 있다고 답했다.

보고서는 코로나19 전후로 근로시간과 수입 변화에 있어 방과후학교 강사, 가사근로자, 아이돌보미 순으로 타격을 가장 많이 받았고 분석했다.

양경숙 의원은 "코로나19로 고용이 불안한 업종에서 일하는 여성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특히 고용보험에 가입하고 있지 않은 여성 근로자일수록 피해 정도도 커 이런 고용보험 사각지대 노동자들에 대한 지원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방과후학교 강사, 코로나19 전후 월수입 223만원→2만7천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