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작년 하반기 의료자문 현황 공시

의료자문 거쳐 보험금 지급 거부, 한화손보·생명 최다

한화손해보험과 한화생명보험이 의료인 자문을 거쳐 보험금 지급을 거부한 사례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손해보험협회가 공개한 각사의 의료자문 공시에 따르면 작년 하반기 가입자의 보험금 청구건수 중 의료자문을 실시한 비율은 보험사별로 0∼0.29%(평균 0.11%) 수준이었다.

보험금 청구건 가운데 많게는 1천명 당 3명꼴로 의료자문을 실시했다는 뜻이다.

하나손보가 전체 8만5천991건 가운데 252건을 의뢰해 의료자문 비율이 0.2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의료자문을 거쳐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은 건수는 한화손보(258건), KB손보(166건), DB손보(114건) 순으로 많았다.

업계 1위 삼성화재의 의료자문 실시율은 0.2%로 전체 평균보다 높았지만 지급 거부는 60건에 그쳤다.

생명보험업계에서는 푸본현대생명의 의료자문 실시율이 0.67%로 가장 높았지만 그 결과로 보험금 지급을 거부한 것은 9건에 그쳤다.

보험금 청구 건수가 85만여건인 한화생명의 의료자문 실시율은 0.24%로 업계 중간 수준이지만 지급 거부는 643건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지급 거부가 많은 곳은 업계 1위 삼성생명(418건)과 2위권 교보생명(341건)이었다.

보험사가 의료인 자문을 받는 것은 보험금 지급을 거부하는 수단으로 활용될 수 있다는 외부 비판이 제기된다.

그러나 보험사기나 과도한 의료행위를 감시하는 순기능도 있다는 게 당국과 업계의 판단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의료자문 실시율이 높다는 것 자체로 보험금을 잘 안 준다는 뜻으로 볼 수는 없고, 실제 지급 거부 건수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근본적으로는 독립적인 의료자문 체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