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체크카드 재난지원금 한달간 82% 썼다…장보기·외식에 50%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충전금 형태로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 시작 한달여만에 82% 넘게 사용됐다.

업종별로는 장보기와 외식에 주로 많이 소비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신용·체크카드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액은 지난달 14일 기준으로 7조9천27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급액(9조6천176억원)의 82.4%에 해당한다.

신용·체크카드 충전금은 5월 11일부터 신청을 받아 다음날부터 사용이 가능했다.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기한은 8월 31일이지만 5월 12일부터 약 한달여 동안 지급액의 대부분이 사용된 것이다.

업종별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액은 마트·식료품이 2조191억원(25.5%)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음식점 1조9천285억원(24.3%), 병원·약국 8천442억원(10.6%), 주유 4천427억원(5.6%), 의류·잡화 3천888억원(4.9%), 편의점 3천667억원(4.6%), 학원 2천963억원(3.7%), 헬스·이미용 2천399억원(3.0%) 등의 순이었다.

가맹점 규모별로 보면 카드 충전금 사용액의 62.4%인 4조9천450억원이 연매출 30억원 이하의 중소 신용카드 가맹점에서 사용됐다.

이 중 연매출 3억원 이하 영세가맹점에서 소비된 금액은 1조9천973억원으로, 충전금 사용액의 25.2%를 차지했다.

신용-체크카드 재난지원금 한달간 82% 썼다…장보기·외식에 50%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