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문받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문받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더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할 것"이라고 사실상 경고장을 날렸다.

추 장관은 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 출석해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한 소회를 말해달라'는 최기상 더불어민주당 최기상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추 장관은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통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지 않으면 검찰의 신뢰와 조직이 한꺼번에 상실될 위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은 수장으로서 이 같은 우려 때문에 '손을 떼겠다'거나 '부장 회의가 결정하고 부장회의의 지휘에 따르라'는 공문을 내려놓고선 반대되는 결정을 자꾸 해가고 있다"며 "상당히 우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